文의장 "국회방북단 빠른 시일 내 구체화…北 답변 기대"

기사등록 2019/07/12 10:3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북미 협상 성공 위해 남북관계 병행 발전 필수"
"1만4644건 법안 계류…최악의 국회 오명 우려"
"日 수출규제 우려…추경 등 초당적 대응 촉구"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9회 국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를 문희상 의장이 개의하고 있다. 2019.07.09.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은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국회방북단을 추진하겠다면서 북측의 전향적인 답변을 촉구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남북미 3자 정상 회동에 대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중대 전환점이며 멈칫해보였던 북미 협상 재개의 모멘텀이 조성됐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이를 계기로 남북관계에도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어야 하겠다. 북미 협상의 성공을 위해서도 북·미, 남·북관계의 병행 발전은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관점에서 입법부 차원에서도 여건을 만들어 가면서, 국회방북단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8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러한 구상을 빠른 시일 안에 구체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와도 긴밀히 논의해 공식화하게 되면, 북측의 전향적인 답변을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문 의장은 '일하는 국회'를 거듭 강조했다. 그는 "17일부터는 일하는 국회를 위한 법안심사 활성화 국회법 개정안이 시행된다. 법안심사 소위원회를 의무적으로 복수로 설치하고 월 2회 개최를 정례화 한다는 내용"이라며 "강제규정이 아니라는 이유로 회의적인 시각도 있지만 이전과는 달라질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고 기대했다.

문 의장은 "84일 만에 정상화된 국회가 다시는 멈춰서는 일이 없어야 하겠다. 이미 제출된 2만703건 법률안 중 1만4644건의 법률안이 계류 중이다. 이대로라면 법안 처리율 꼴찌를 면치 못할 상황"이라며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쓰지 않기 위해서라도 여야가 양보하고 협조하며 경쟁하기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국회 일 중에 민생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것은 없다. 미중 무역전쟁의 틈바구니 속에서 매순간 전략적 선택이 요구되고 있다. 더욱이 일본의 수출규제로 한국경제에 악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시급한 추경처리는 물론 경제위기 상황에 초당적인 대응을 촉구한다"고 했다.

문 의장은 진보와 보수의 화합을 당부하며 이분법적인 사고는 나쁜 정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진보와 보수의 양 날개는 건강한 사회를 지탱하는 힘이다. 한쪽이 없어진다면 바람직하지도, 희망적이지도 못한 세상이 될 것"이라며 "자기편이 아니라는 이유로, 무조건 틀렸다는 편견과 상대를 궤멸의 대상으로 보는 시각은 그릇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보는 도전이고 보수는 품격이다. 기득권에 취해 오만해지면 진보를 대변할 자격이 없고, 품격을 잃으면 보수를 대변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각 정당이 저마다 목표로 하는 진보의 가치 또는 보수의 가치를 대변하는 세력으로 인정받는데 매진해야 한다. 우선적으로 정당 스스로 자신과의 싸움인 정치개혁에 적극 나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lj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