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라 불러라" "짧은치마 입고 출근해라"…성희롱 백태

기사등록 2019/06/20 06: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고용부 익명신고 센터에 1년간 717건 사건 접수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 전경. 2019.04.23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강세훈 기자 = "오빠라고 불러라", "짧은 치마 입고 출근해라", "화장을 진하게 해라"

고용노동부 '직장내 성희롱 익명신고 센터'를 통해 접수된 신고를 통해 우리 사회에 여전히 만연한 성희롱 백태가 드러났다.

20일 고용부 직장내 성희롱 익명신고 센터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에게 '오빠'라는 호칭을 사용할 것을 강요하고 업무 외의 만남을 요구한 사례가 접수됐다. 또 "짧은 미차를 입고 출근하라", "화장을 진하게 하라"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상습적으로 일삼은 사례도 신고됐다. 동성 간 성희롱 사건도 적지 않았다. 출장지에서 공동 사워실을 이용하던 중 피해자 신체 사진을 찍어 업무용 메신저 방에 올린 사례도 접수됐다.

여성이 많은 직장에 신입 남성 사원이 들어올 때마다 노래와 춤을 강요한 사례도 있었다. 거래처와의 회의 분위기를 좋게 한다는 이유를 들어 여직원 참여를 강요한 일도 있었다. 

고용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직장 내 성희롱 익명 신고 센터에 접수된 신고가 717건이라고 밝혔다. 월 평균 60건, 하루 평균 2건 꼴로 신고가 접수된 셈이다

신고방법으로는 익명 294건, 실명 423건으로 실명신고가 많았다.
   
익명 신고 센터 임에도 실명으로 신고한 사례가 많은 셈이다. 고용부는 이에 대해 "익명으로 신고가 가능함에도 실명으로 신고가 많은 것은 행위자에 대한 조치 및 사업장을 지도·감독 해 달라는 의지로 보인다"고 밝혔다.

성희롱 신고 사업장은 공공 부문이 59건(8.2%), 민간 기업이 658건(91.8%)이었다.

민간 기업을 규모별로 보면 50인 미만 사업장이 116건(16.2%)으로 가장 많았고, 300인 이상 사업장이 93건(13.0%), 50~300인 사업장이 85건(11.9%) 순으로 나타났다.전체 신고건수의 50.8%는 사업장 규모를 확인할 수 없는 경우였다.

성희롱 행위자가 같은 회사 소속인 경우가 90.8%로 가장 높았고, 원청회사에 속한 경우가 1.5%, 고객·민원인 등인 경우가 1.5%, 하청업체 0.4% 등으로 나타났다.
 
성희롱 유형으로는 신체접촉·추행이 48.5%(중복 응답)로 가장 높았고, 성적농담·음담패설 42.0%, 외모평가·성적발언 18.8%, 사적만남 요구발언 9.5% 등으로 나타났다.

성희롱 신고자에 대한 2차 피해 유형으로는 피해자에게 불리한 소문이 퍼진 경우, 성희롱 사건을 피해자 탓으로 돌리며 비난한 경우, 동료들이 노골적·은밀한 형태로 따돌린 경우 등으로 나타났다.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지원에 관한법률(고평법) 제14조제7항을 위반해 직장 내 성희롱 발생 사실 조사 과정에서 알게 된 비밀을 다른 사람에게 누설한 경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가해자에 대한 조치사례로는 가해자에 대한 징계 등 조치없이 사건을 무마했다고 한 경우가 24.8%로 가장 높았다. 가해자를 징계한 경우가 8.8%, 성희롱에 비해 경미한 징계나 구두경고 등 불합리하게 조치했다고 신고자가 평가한 경우가 7.4%였다.

고용부는 접수된 신고 717건 중 25건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305건에 대해서는 행정지도를 했다. 또한 1건에 대해서는 기소송치 했다. 274건은 사건을 종결했으며 112건에 대해서는 조사중이다.

고용부 선우정택 정책기획관은 "사건처리 종료 이후 피해자에 대한 점검을 의무화함으로써 사후 관리를 강화하고, 신고자의 접근성을 강화해 사건처리의 신속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익명신고시스템을 개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angs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