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연, 베트남과 편의식 쌀국수 공동개발

기사등록 2019/06/13 06: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한국식품연구원은 한-베트남 인큐베이터파크(KVIP, Korea-Vietnam Incubator Park) 소속 하이엔(Hien) 교수 연구팀과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편의식 베트남 쌀국수 '분(BUN)'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분은 폭이 넓고 납작한 형태의 쌀국수 포(PHO)와 달리 가늘고 원형 형태의 쌀국수를 말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된 분은 혈압상승 억제작용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는 가바(GABA, gamma-aminobutyric acid) 성분이 높다.

특히 식품연은 이번에 개발한 분이 본격 상용화할 경우 국내 쌀국수 프랜차이즈 업체 대부분이 베트남과 태국에서 수입해 쓰는 건면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식품연 관계자는 "식품 가공기술의 해외 공적개발원조(ODA) 사업의 일환으로 베트남 연구진과 함께 베트남 쌀 품종을 원료로 편의식 쌀국수를 개발하게 됐다"고 말했다.


up@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