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자동차 관세 연기에 상승…다우지수 0.45%↑

기사등록 2019/05/16 06:11: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 뉴욕 증시가 자동차 관세 연기 호재로 15일(현지시간) 상승 마감했다.

이날 뉴욕주식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5.97포인트(0.45%) 상승한 2만5648.02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16.55포인트(0.58%) 오른 2850.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전장보다 87.65포인트(1.13%) 상승한 7822.15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수입 자동차 관세 부과 결정 보류 소식에  환호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과 CNBC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수입차 및 부품에 대한 관세 시행 여부에 대한 결정을 최대 6개월 가량 보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초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8일까지 수입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런 결정의 배경에는 미중 무역갈등이 격화하는 상황에서 글로벌 무역전쟁 우려를 조금이라도 진정시키겠다는 포석도 깔린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됐다.

미중 무역갈등의 불확실성은 여전히 컸지만, 일부 긍정적인 발언이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교착상태에 빠진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 "조만간 중국 베이징에서 협상이 계속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미 상무부는 지난 4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2%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인 0.2% 증가를 하회한 수치다. 4월 산업생산 역시 전월 대비 0.5% 감소해 시장 예상을 크게 밑돌았다.

포드 자동차와 제너럴 모터스는 주가가 각각 1.2%와 0.9% 상승하는 등 자동차 주가 강세를 보였다.


sophis73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