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공룡기업, 테러 극단주의 콘텐츠 규제 공조 합의

기사등록 2019/05/16 02:50: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파리=AP/뉴시스】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크라이스트처치 콜' 회의를 열린 가운데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지켜보는 가운데 발언하고 있다. 이들 두 정상이 주최한 회의에서 페이스북, 구글 등 인터넷 공룡기업들이 증오를 유발하고 테러를 조장하는 콘텐츠를 강력히 규제하기로 합의했다.2019.05.16
【파리=AP/뉴시스】문예성 기자 = 페이스북, 구글 등 인터넷 공룡기업들이 증오를 유발하고 테러를 조장하는 극단주의 콘텐츠를 강력히 규제하기로 합의했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페이스북, 트위터, 아마존, 유튜브 등 인터넷 기업들은 15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공동으로 주최한 '크라이스트처치 콜' 회의를 열어 테러나 증오표현을 규제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관련 콘텐츠를 즉각적인 차단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프랑스와 뉴질랜드 이외 영국, 캐나다, 아일랜드, 세네갈, 인도네시아, 요르단 17개 국가와 유럽연합 (EU)의 지도자들도 회의에 참석했고, 공동 성명 발표에 동참했다.

이들은 공동 성명에서 “온라인에 극단주의적이고 폭력적인 콘텐츠의 등장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투명하고 구체적인 조치에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미국 정부는 ‘언론 자유 침해 우려’로 해당 성명에 서명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난 3월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사원에서 극우 백인 우월주의자의 총격 테러로 51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대한 비난 여론이 조성됐다. 당시 범인은 페이스북 라이브 스트리밍 서비스로 자신의 범행을 17분간 생중계했고 이는 삭제되기 전 4000회 시청됐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이 해당 영상을 삭제한 뒤에도 관련 영상은 SNS에서 확산됐다.

이에 관련 규제 방안을 국제적으로 논의해보자는 취지로 이번 회의가 개최됐다. 이에 따라 회의 이름도 '크라이스트처치 콜'로 명명됐다.

이번 회의를 공동 주최한 프랑스와 뉴질랜드는 온라인상 극단주의 확산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 정부만으로는 부족하고 기술 회사들의 역할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회의 주최자인 아던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각국 정부와 공룡 기업들간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sophis73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