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 동물복지 닭고기 그리너스 냉동제품 마켓컬리서 판매

기사등록 2019/05/15 19:11:0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하림은 동물복지 브랜드 '그리너스'의 IFF(Individual Fresh Frozen) 닭고기를 지난 14일부터 온라인 식재료 배송업체 마켓컬리를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마켓컬리에 입점한 제품은 하림의 동물복지·무항생제 인증을 받은 그리너스 브랜드의 IFF 닭고기 2종이다. IFF는 갓 잡은 닭고기를 영하 35도 이하로 개별 급속동결하는 기법이다. 부위별로 개별 급속 냉동시켜 용도에 따라 필요한 양만큼 분리해서 사용하기 편리하도록 한 제품이다.

마켓컬리에서 판매되는 제품은 닭 가슴살(800g)과 닭 안심살(800g)로 가격은 두 제품 모두 1만1200원이다.

또 마켓컬리에서는 그리너스 냉장제품도 판매된다. 생닭(800g)과 닭볶음용(800g), 닭다리(400g), 닭 가슴살(400g), 윗날개(300g), 아랫날개(300g), 다리살(300g), 안심(300g) 등 8종이다.

하림 마케팅팀 관계자는 "동물복지와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지난해 말 하림의 동물복지 브랜드 그리너스 제품 8종을 마켓컬리에 처음 입점한 데 이어 그리너스 IFF 제품까지 품목을 확대하게 됐다"며 "IFF 제품은 냉동실에 보관하다가 필요할 때마다 꺼내서 갓 잡은 닭고기의 신선한 맛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pjk76@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