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관영 '민주당 갈 수 있다'고 해"…金 "이간질 분노"

기사등록 2019/04/24 12:06:42 최종수정 2019/04/24 13:44: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나경원, 비상의총서 '패스트트랙' 비판하며 주장
김관영 "선거제에 대한 소신 이야기하며 한 발언"
"한국당 공작 정치 도 넘어, 분노" 항의 뜻 밝혀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저지를 위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4.2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김지은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으로 갈 수도 있다'는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공작 정치"라며 강하게 반발, 항의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 의원총회에서 여야 4당의 선거법 개정안 등 패스트트랙 처리를 비판하며 김관영 원내대표를 언급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에 대해 "끝까지 총선까지 갈 것이냐 많은 분들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라며 "바른미래당 일부 세력은 결국 민주당 출신들이 대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관영 원내대표가 원내대표 회담에서 이런 이야기를 했다. 바른미래당이 끝까지 가겠냐고 제가 묻는 질문에 '끝까지 갈 수 없을 수 있다. 본인이 민주당 갈 수도 있다. 그러나 본인 소신이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정말 여야4당의 합의라고 할 수 있나. 지금 유일한 야당은 한국당 하나라고 본다"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끝내고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2019.04.23.since1999@newsis.com
이에 김관영 원내대표는 "결코 사실이 아니다. 한국당의 '공작 정치'"라고 반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 발언에 대해 "한국당이 여야4당이 합의해서 추진 중인 패스트트랙을 막기 위한 공작 정치가 도를 넘고 있다"라며 "바른미래당을 이간질시켜서 어떻게든 막아보려는 마지막 수를 쓰고 있다"고 일갈했다.

그는 "그 와중에 김관영이 민주당에 갈지도 모른다는 발언까지 하고 있다. 결코 사실이 아니고 그런 발언을 한 적도 없다"라며 "'나중에 내가 민주당 갈 수도 있고 한국당 갈 수도 있다. 그러나 민주당이나 한국당으로 가면 거대 양당으로 가는 것인데, (선거제도는) 소수 세력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하는 과정에서 말한 적이 있다"라고 바로잡았다.

김 원내대표는 "왜곡해서 이간질 도구로 사용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분노(를 느낀다)"라며 "엄중하게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원내대표가 사적으로 나눈 대화를 공개하는 것도 부자연스럽고 철저하게 왜곡해서 상대방을 죽이는 정치를 하는 것에 대해 대단히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jabiu@newsis.com, whynot82@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