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지역위원장 "패스트트랙, 사개특위서 처리돼야"

기사등록 2019/04/24 11:53:0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연동형 비례대표제 반드시 관철돼야"
"하태경·이준석·권은희, 보이콧 중단하라"
"손학규, 당 지켜달라"…최고위원 임명촉구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제7차 최고위원-중진위원 연석회의에서 손학규 대표가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4.24.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바른미래당 전현직 지역위원장 50명이 24일 공동성명서를 내고 여야 4당이 합의한 선거제와 공수처 설치법에 대해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도 패스트트랙이 추인됐다"면서 "내일 표결하는 사개특위에서도 반드시 신속처리 안건으로 처리돼야 한다"고 발표했다.

이어 "우리사회의 다양성을 담아내고, 다당제 실현의 초석이 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도가 반드시 관철되길 바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을 향해 "최고위 불참과 보이콧을 즉각 중단하라. 당내 통합과 산적한 현안 해결을 위해 최고위원회 정상화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 한편 손학규 대표에게는 "바른미래당을 굳건히 지켜 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일부 최고위원은 정작 당내 사안을 토론과 협의를 통해 소화시키지 못하고 외부에 끌어내 비판을 일삼으며 이슈화시키고 있다"면서 "이런 정치 형태는 당원은 물론 국민 신뢰와 지지를 떨어뜨리는 주된 요인이 된다. 자신을 내세우기에 급급하고 자기주장만 정당화시키려는 SNS 정치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지난 23일 탈당한 이언주 의원에 대해서는 "드디어 탈당했다"면서 당내 모든 조직구성원을 향해 "더 이상 극단의 분열로 몰아가거나 당 대표를 인위적으로 끌어내려는 그 어떤 시도도 이제 멈추길 바란다. 이런 시도는 바른미래당을 파멸로 몰아넣는 자해적 행태이자 동지적 관용의 한계를 넘어서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도 촉구했다. 이들은 "당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 공석인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을 비롯해, 청년과 인재영입 등을 통해 당의 안정과 혁신을 과감히 도모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지금의 분열된 모습은 당을 사랑하는 당원들과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리는 일"이라며 "통합과 창당정신을 되살리자. 미래지향적 개혁과 국민통합을 주도하는 중도실용정치를 구현하자"고 주장했다.


joo4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