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오신환 만나 설득…사보임, 위원들과 최대한 협의"

기사등록 2019/04/24 10:19: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오늘 중 만나 설득할 것, 마지막까지 매듭짓는 게 바람직"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끝내고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2019.04.23.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4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위원인 오신환 의원의 '반대표' 입장과 관련해 오늘 중으로 만나 최대한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중으로 오 의원을 만나 진의를 다시 확인할 것"이라며 "어제 의총에서 민주적인 절차로 추인된 만큼 합의안대로 추진하는 게 당에 소속된 의원의 도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최대한 사개특위 위원들과 협의해서 사보임 하겠다고 말씀드리겠다"라며 "원내대표로서 최대한 오신환 의원이 이 일에 계속 기여해왔고 관여해왔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매듭을 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어제 만나서 합의안이 추인됐기 때문에 잘 협조해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만 굉장히 고민이 많았다"라며 "여러 고민을 해보고 내일 아침에 본인 입장을 만나서 이야기하겠다고 했는데 만나는 대신에 글을 올린 것 같다. 다시 한 번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추인 결과에 따라 집행해야 하는 책임도 원내대표에게 있다"라며 설득해도 뜻을 굽히지 않을 경우에 대해서는 "다음 이야기"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사보임을 하지 않는다는 전제로 표결했다는 주장에 대해 "그쪽의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다른 사개특위 위원인 권은희 의원에 대해서는 "어제 만나서 말씀을 나눴다"라고 밝혔다.

jab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