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사망자 207명… '가짜뉴스 온상' 쇼셜미디어 봉쇄

기사등록 2019/04/21 21:44: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스리랑카 특공대원들이 21일 동시다발 폭발물 공격 용의자들의 은신처로 의심되는 건물 앞에 서 있다    AP
【서울=뉴시스】김재영 기자 = 21일 스리랑카의 부활절 폭발물 공격으로 인한 사망자가 207명으로 늘어났다고 스리랑카 경찰청 대변인이 말했다.

오전 9시(한국시간 11시)와 오후 2시 2곳 등 8곳에서 폭발물이 터졌으나 오전의 6곳 공격에서 사망자 대부분이 발생했다. 부상자도 500명을 육박하고 있다.

서해안변 수도 콜롬보 부근 5곳과 맞은편 동해안변 항구 바티콜로아시 1곳 등 6곳 공격은 교회 3곳 및 10여 분 뒤의 고급 호텔 3곳이 타깃이었다.

7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한 국방장관은 대부분 자살공격 방식으로 폭탄 및 폭발물이 터졌으며 한 그룹이 저지른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마이쓰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 실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가짜 뉴스'가 횡행하고 있다며 조사가 끝날 때까지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등 소셜 미디어 사이트를 봉쇄시켰다.


kjy@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