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내무장관 "노트르담 두 개의 탑은 불길로부터 안전"

기사등록 2019/04/16 06:46: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로스앤젤레스=뉴시스】 프랑스 파리의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오후(현지시간) 큰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출처=SettembriniG 트위처 캡처> 2019.04.15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전면을 장식하고 있는 두 개의 탑은 불길로부터 안전하다고 15일(현지시간) 프랑스 고위관리가 밝혔다.

이날 화재는 오후 6시50분께 시작됐으며 이로부터 1시간 뒤에는 대성당 첨탑의 끝부분이 붕괴되는 모습이 포착됐다. 

로랑 뉘네 프랑스 내무장관은 "아직은 조심스럽지만 불길이 조금씩 잡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장 클로드 가이에 파리 소방청장은 수백명의 소방대원들이 화재 진화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불길이 확산되면서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과 첨탑이 무너졌다.

가이에 소방청장은 "노트르담 대성당 지붕의 3분의 2가 화재로 붕괴됐다"며 "소방관 1명이 진화 작업 도중 부상했다"고 전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성당으로 매년 1300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노트르담은 1991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ksk@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