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 "노트르담 복원 위해 프랑스와 함께 할 것"

기사등록 2019/04/16 04:56:5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유네스코(UNESCO)가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 대해 "노트르담 대성당을 구하고 복원하기 위해 프랑스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오드레 아줄레 유네스코 사무총장은 노트르담 대성당에 대해 "매우 소중한 문화유산"이라며 "화재 진화 작업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유네스코는 1991년 노트르담 대성당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

이날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는 오후 6시50분께 시작됐다. 화재가 발생하면서 파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 첨탑에서 검은 연기가 하늘로 치솟았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위치한 성당으로 매년 1300만명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파리의 대표적인 건축물이다.

ksk@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