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오늘 중앙亞 3개국 순방길…'新북방정책' 드라이브

기사등록 2019/04/16 05:15: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7박8일 투르크메니스탄·우스베키스탄·카자흐스탄 방문
新북방정책, '한반도 신경제지도' 축…경제 다변화 모색
16~18일 투르크메니스탄…우리 기업 수주 공장 방문
18~21일 우즈베키스탄…의회 연설, 고려인 동포 격려
21~23일 카자흐스탄…홍범도 장군 등 유해 봉환 추진
文, 카자흐 초대 대통령 만나 비핵화 경험 공유할 예정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은 4월 16일부터 23일까지 7박8일간 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방문한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부터 7박 8일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첫발을 내딛는 중앙아시아는 '신(新)북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평가된다. 이번 순방을 통해 신북방정책의 추진을 위한 중앙아시아와의 경제 협력 기반을 돈독히 다질 계획이다. 특히 우리 기업의 진출 발판을 확보할 예정이다.

신북방정책은 문 대통령의 외교 다변화 정책 구상을 담은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한 축에 속한다. 남북을 가르는 한반도 비무장지대(DMZ)를 중심으로 러시아를 거점으로 '신북방정책'을, 인도네시아를 거점으로 '신남방정책'을 각각 추진해 경제적 외연 확장을 일궈낸다는 것이 그 목표다.

신북방정책 대상국가로는 러시아·우크라이나·중국 동북 3성·몽골·중앙아시아 5개국 등 총 14개국이 해당한다. 이번에 방문하는 중앙아시아 3개국은 우리나라와 교역 규모가 크지 않지만, 자원 부유국이라는 점에서 미래 협력 잠재력이 상당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형철 경제보좌관은 이번 순방과 관련해 "(중앙아시아) 첫 방문이라는 점에서 신북방정책의 외연을 본격적으로 확장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16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순방길에 오르는 문 대통령은 먼저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한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천연가스 매장량 세계 4위로 꼽히는 자원 부유국이다.

도착한 날 특별한 일정 없이 휴식을 취한 뒤 이튿날인 17일 오전(이하 현지시각)부터 공식 환영식에 참석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한다.

이후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크르매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기존의 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협력분야를 다변화하는 내용을 담은 협정 서명식, 공동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오후에는 헌화 및 식수,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18일에는 투르크매니스탄 서부에 위치한 투르크멘바시로 이동해 우리 기업이 수주·완공한 키얀리 가스 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다. 이 곳은 현지 최초 가스화학단지로, 우리 기업이 지난해 10월 완공한 공장이다.

associate_pic4【성남=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모습. 2019.04.10. pak7130@newsis.com
같은날 오후에는 두 번째 방문국이자, 중앙아시아 신북방정책의 거점국으로 불리는 우즈베키스탄을 향해 출발한다. 이번 방문은 2017년 11월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국빈방한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도착 당일 날 문 대통령은 스마트 헬스케어 현장방문을 통해 우리 기업 관계자를 격려하고, 새로운 해외 진출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방문 이튿날인 19일부터는 빠듯한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오전에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갖는다.

오후에는 우즈베키스탄 의회에서 연설을 진행한다. 한국과 중앙아시아 간 역사적 유대를 바탕으로 양국이 연계돼 있음을 강조하면서도 북방권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함께 만들자는 미래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서 독립 기념비 헌화, 비즈니스 포럼 참석 등의 일정에 참석한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하는 것을 끝으로 이날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20일 오전에는 우즈베키스탄 내 한국문화예술의집 개관식 및 동포 간담회에 참석해 양국 관계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고려인 동포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오후에는 사마르칸트로 이동해 아프로시압 박물관을 방문하고 유적지를 시찰할 예정이다. 또 공식 만찬도 예정됐다.

문 대통령은 21일 마지막 순방지인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한다. 최근 새롭게 취임한 토가예프 대통령의 첫 손님으로 기록된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14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4.14. photo1006@newsis.com
문 대통령은 먼저 알마티를 방문해 동포 간담회를 갖고 고려극장을 방문한다. 고려극장은 중앙아시아 동포 사회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곳으로 뮤지컬, 연극 등의 한국어 공연이 이뤄지는 한인 종합예술극장이다.

이후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의 수도 누르술탄으로 이동한다. 누르술탄 공항 도착 직후 독립유공자 계봉우 선생과 황운정 선생 내외의 유해를 국내로 봉환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정부는 현재 독립운동가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봉환하는 방안도 카자흐스탄 측과 협의 중이다.

22일 오전에는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협정 및 양해각서 서명식, 공동 언론 발표, 국빈 오찬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한 뒤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카자흐스탄 초대 대통령을 면담한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과거 카자흐스탄 비핵화 경험을 공유받을 예정이다. 이어서 친교 만찬을 끝으로 공식 일정을 마무리한다.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일정을 모두 마친 문 대통령은 23일 저녁에 귀국할 예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번 순방과 관련해 "신북방정책이 중앙아시아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출발점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3국 정상과 회담 후 각각의 공동선언 또는 공동성명을 통해 양국관계 발전 방향에 대한 정상 차원의 공감대가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redi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