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나경원 친일 매도 도 넘어…반드시 법적 조치"

기사등록 2019/03/15 17:23:0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보수우파 말살을 위한 조직적 제1야당 탄압 수순"
"일부 야당도 2중대 DNA로 같이 물어뜯기에 나서"
"여당에 부역하는 2중대 정당들 말로 눈앞에 선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3.1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홍세희 기자 = 자유한국당이 15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발언에 대한 여야의 공세가 이어지자 "제1야당 원내대표를 향한 친일매도 비판과 단어 선택이 도를 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을 정점으로 보수우파 말살을 위한 여야 합작의 조직적 제1야당 탄압 수순이 개시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사실관계에 대한 일말의 고려도 없이 민주당의 친일 매도, 몰아붙이기식 구태 비판이 개시되자 일부 야당은 2중대 DNA를 떨쳐버리지 못한 채 물어뜯기에 나서고 있다"며 "최소한의 줏대도 신념도 상실한 채 바람보다 먼저 누워, 막말을 써가며 집권여당에 부역하고 있다"고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러면서 "반일감정, 지역주의 조장으로 연명하며 청와대와 집권여당에 부역하고 있는 허울뿐인 2중대 정당들의 말로가 눈앞에 선하다"라며 "모욕죄와 명예훼손죄 등 동원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가 반드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hong198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