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 박성배 신임 감독, 사의 표명

기사등록 2019/03/15 17:20:3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박성배 신임감독, 신한은행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의 신임 박성배(45) 감독이 선임 4일 만에 사의를 표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15일 "박성배 감독이 면담 자리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나 아직 구단 차원에서 최종적으로 결정을 내린 건 없다"고 했다.

지난 시즌을 최하위로 마친 신한은행은 11일 새롭게 박성배 감독을 선임했다.그러나 코치로 함께 합류한 동생 박성훈(41) 코치가 아마추어 지도자 시절 선수들을 구타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박 코치는 13일 구단에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팀을 떠났고, 동생이 떠난지 하루 만에 박 감독도 물러날 뜻을 전했다.

박 감독의 사표 수리 여부는 구단 논의를 거쳐 결정할 예정이다.

fgl7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