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상궁·나인·양반···시민배우 찾습니다 '시간여행 그날'

기사등록 2019/03/15 12:14:3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문화재청이 궁중문화축전 '시간여행 그날'에 출연할 시민배우를 모집한다.

 '시간여행 그날'은 궁중문화축전의 대표적인 체험형 프로그램이다. 시민배우들은 대신, 상궁, 나인, 양반을 맡아 궁궐 일상을 경험한다. 올해는 '고종–대한의 꿈!' '영조–백성을 만나다!' 등 2편으로 나눠 덕수궁과 창경궁에서 진행된다.
associate_pic5
'시간여행 그날, 고종–대한의 꿈!'은 4월 27~29일 덕수궁 일대에서 진행한다. 주변 강국들의 세력다툼 속에서 우리나라가 자주독립국가로 자리잡기 위해 고군분투한 시절의 이야기를 노래와 무용으로 선보인다. 특히,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대한독립만세'의 연원과 우리가 사는 나라의 시작을 되새긴다.
associate_pic5
'시간여행 그날, 영조–백성을 만나다!'는 5월 3~5일 창경궁 일대에서 열린다. 궁중 조회, 경연, 친잠례, 기로정시, 어사 박문수와의 대화 등 당파간 소통을 이끌어내고 백성의 부담을 덜려는 영조의 노력을 느낄 수 있는 소재로 구성된다. 기로정시의 경우, 노인들에게 더 기회를 주고자 한 영조의 뜻을 새기며 과거가 단순한 시험이 아닌 더 특별한 의미였음을 느낄 수 있다. 기로정시는 조선 시대 왕·왕비·대비·대왕대비 등 나이가 예순 또는 칠순이 됐을 때 이를 축하하기 위해 60세 또는 7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한 과거시험이다.
associate_pic5
제5회 궁중문화축전에는 '시간여행 그날' 외에도 참여형 프로그램이 많다.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종묘 외에 경희궁이 이번에 처음으로 축전 무대에 포함됐다.

만 18세 이상 한국 거주자라면 시민배우로 지원할 수 있다. 국적도 상관없다. 18일부터 4월2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배역, 공연일정 등은 문화재청, 한국문화재재단, 궁중문화축전 웹사이트와 궁중문화축전 사무국(royalculturecitizen@gmail.com))에서 안내한다.

 suejeeq@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