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5·18 폭동' 발언 한국당 의원 등 검찰 고발

기사등록 2019/02/11 14:47: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시민단체, 김진태·지만원 등 4명 검찰 고발
"어리석은 언행·만행 형사적 책임 물어야"

associate_pic4【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1일 오후 제주시 도남로에 위치한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에 앞서 5.18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2.11.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조인우 기자 = 시민단체가 5·18 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으로 도마 위에 오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만원 사회발전시스템연구소장을 고발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11일 김 의원 등 3명과 지 소장을 명예훼손 및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김진태 의원 등은 입법기관으로 국민이 부여한 권력을 국익과 국민을 위해 사용하기보다 정치적 입지를 위한 목적으로 동원했다"며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고 대한민국의 정체성 상실을 기반으로 한 교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진태 의원 등과 지 소장의 그릇된 욕망과 사고, 어리석은 언행과 만행을 철저히 조사해 형사적 책임을 묻고 일벌백계의 엄벌에 처하는 것이 국민정서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의원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는 발제자로 나선 지 소장 등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 등으로 규정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 의원은 공청회에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그게 5·18 민주화운동으로 변질이 됐다"고 주장했고,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 소장은 "5·18 역사는 좌익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북한군 개입이 이미 증명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joi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