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방해한다' 교회서 4살 여아 폭행한 여중생 구속

기사등록 2019/02/11 14:18:1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인천=뉴시스】 김민수 기자 = 인천의 한 교회에서 잠을 자던 4살 여아를 폭행한 여중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중상해 혐의로 A(16)양을 긴급체포해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A양은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께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유아방에서 같이 잠을 자던 B(4)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을 당한 B양은 머리 등을 다쳐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 뇌사상태다.

경찰 조사결과 A양은 B양이 몸을 뒤척이는 등 자신의 수면을 방해하자 홧김에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B양이 미성년자인 것을 감안, 아동학대죄가 아닌 중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kms020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