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0건', 중구 '1건'…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절벽 수렁'

기사등록 2019/02/11 13: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13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월 첫째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 1일 현재 서울의 아파트값은 전주 대비 0.08% 떨어졌다.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0.08% 떨어졌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0.18% 하락해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하락 폭이 가장 컸다. 10일 서울 시내 아파트. 2019.02.10.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이 거래절벽의 수렁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11일 서울 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1~10일 신고된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222건으로, 일평균 22.2건에 그쳤다.

최근 6년 중 1월 기준 최저 수준까지 감소한 전월(1876건) 일평균 60.5건 대비 63.3% 감소한 것으로, 이달 설 연휴기간 사흘(4~6일)을 제하더라도 거래 신고가 크게 위축됐다.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중과를 앞두고 거래가 집중되던 전년 같은 달(1만1111건) 일평균 396.8건과는 비교조차 어렵다.

서울 아파트 매매 신고량은 지난해 9·13 대책 시행을 전후로 거래량이 급격하게 늘었다가 이후 끝 모를 침체를 지속 중이다.

월별 일평균 거래량은 9월(1만2235건) 407.8건으로 정점을 찍고 ▲10월(1만114건) 326.3건 ▲11월(3544건) 118.1건 ▲12월(2297건) 등 순으로 거래절벽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으며, 해가 바뀌고도 거래시장에 한파가 물러가지 않고 있다.
 
이달 거래 신고량을 자치구별로 보면 광진구(0건)처럼 지난 열흘간 신고건이 단 한 건도 없는 곳도 있다. 그런가 하면, 중구도 1건이 신고되는 데 그쳤다.강남(11건), 서초(9건), 송파(12건), 강동(5건) 등도 하루 한 건조차 신고가 없는 곳도 부지기수다.

강남4구와 함께 겨울철에도 신학기를 앞둔 학군 이사 수요가 꾸준하던 노원(20건), 양천(10건) 등도 상황은 마찬가지여서 겨울철 특수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

아직 보름 이상 남아 있지만 현 추세대로라면 이달 신고량은 1000건을 채우는 것도 촉박할 전망이다.

일반적으로 설 명절 전에는 주택 거래수요가 위축됐다가 연휴기간이 끝난 뒤 주택 거래가 활발해지는 경향이 있는 데다, 봄 이사철에는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거래가 재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그럼에도 전셋값이 동반 하락하는 등 서울과 수도권 주택경기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상돼 이 같은 풍선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전문위원은 "봄 이사철 반짝 거래는 있을 수 있지만 전반적으로 거래시장이 마비상태"라며 "강력한 대출규제로 갭투자 수요가 차단됐기 때문에 매매시장의 위축이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함영진 직방 랩장도 "지난해 12월 전국 주택거래량은 5만5000여건으로 계절적 요인 등 여러 요인이 있겠지만 매수심리 위축이 심각하다"면서 "3월 7~8만건 정도까지 늘어나지 않을 경우 매수심리를 움직이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ijoin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