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유선, 블레스ENT에 새 둥지

기사등록 2019/02/11 11:59: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유선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탤런트 유선(43)이 블레스 이엔티와 전속계약을 했다. 11일 블레스이엔티는 "유선이 독보적인 연기력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선은 1999년 영화 '마요네즈'로 데뷔했다. 드라마 '그 햇살이 나에게'(2002) '태양의 남쪽'(2003) '달콤한 스파이'(2006) '부탁해요 캡틴'(2012) '크리미널 마인드'(2017)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2018~2019), 영화 '4인용 식탁'(2003) '범죄의 재구성'(2004) '이끼'(2010) '가비'(2012) '돈 크라이 마미'(2012) '1급기밀'(2018) 등에 출연했다.

sno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