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재노동자 직업복귀율 65.3%…역대 최고치

기사등록 2019/02/11 12: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원직장 복귀 사업장엔 1년간 지원금
산재관리의사 도입·재활지원팀 확대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9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에서 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로 근무하다 숨진 故 김용균 노동자의 노제가 열리고 있다. 2019.02.09.  mangusta@newsis.com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업무상 사고를 당하거나 질병에 걸렸다가 다시 직장으로 복귀하는 산업재해 노동자 비율이 역대 최고치인 65%를 넘어섰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해 요양 종결 산재노동자 8만4011명 가운데 5만4817명이 직장에 복귀하면서 직업복귀율이 65.3%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2014년 53.9%, 2015년 56.8%였던 직업복귀율은 2016년 처음 60%대(61.9%)를 넘어선 뒤 2017년 63.5% 등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공단은 산재노동자가 안정적으로 다시 일터에 복귀할 수 있도록 개인별 맞춤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산재노동자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사업주가 대체인력을 고용하면 신규 고용인력 임금의 50%를 지원하고 산재장해인(장해 1~12급)을 원직장에 복귀시켜 고용을 유지한 사업주에겐 최대 12개월까지 지원금을 지급한다.

중증 장해로 직업복귀가 어려운 산재노동자에게 재활전문가인 잡코디네이터가 일대일 맞춤서비스를 지원하고 재활인증의료기관을 53곳에서 111곳으로 2배 이상 늘렸다. 심리불안 해소를 위한 심리상담과 희망찾기프로그램도 제공 중이다.

요양종결 후 지원하던 직장적응훈련을 요양중으로까지 확대하고 고용기간 만료, 장해 등으로 원직장에 복귀하지 못한 산재노동자에게는 구직등록, 취업설명회, 취업박람회 등 재취업을 지원하고 있다.

나아가 공단은 올해 1월부터 숙련된 전문의가 치료단계부터 직업복귀까지 전 과정에 개입하는 산재관리의사(Doctor of Work-related accident, DW) 제도를 도입하고 권역별로 재활지원팀(8개소)을 신설했다.

심경우 이사장은 "산재노동자의 직업복귀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산재노동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최적의 재활서비스가 제공되도록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limj@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