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선거제 개혁, 대통령이 시민의회 만들어 추진해야"

기사등록 2019/01/11 16:03: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의원 뽑는 제도, 의원들이 만들려니 배가 산으로 가"
"한국당 반대로 안돼…국민이 만들면 국회도 존중할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가운데)과 강기정 정무수석(오른쪽)의 예방을 받고 악수를 하고 있다. 2019.01.11.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1일 "국회의원 뽑는 제도를 의원들보고 만들라고 하니까 배가 산으로 간다"며 대통령이 선거제 개혁을 위한 시민의회를 만들어 추진해줄 것을 촉구했다.

정 대표는 11일 오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예방한 자리에서 "대통령이 (선거제 개혁에 대한) 신념과 철학을 갖고 있으니 신고리원전 방식으로 대통령이 시민의회 300명을 무작위로 선출해서 집중경청, 집중 토론을 통해 시민집단지성으로 안을 만들어야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표는 "의원들 합의로 안을 못 만든다. 시민들이 충분히 학습, 토론하고 안을 만들면 국회가 존중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한국당이 반대하니까 이러고만 있지 말고 대통령이 시민의회를 만들고 정무수석이 검토해 달라"고 강조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이에 "그 부분에 대해 대통령 입장도 대표성과 비례성의 대원칙이 지켜지는 선거제도여야 한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임기 내에 국민들 지지 속에서 선거제가 개편되길 바라는 마음이 있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여야 간 원만한 협의를 통해 해야하는 게 걱정"이라며 "대통령은 이 부분에 대한 입장을 표현해왔고 앞으로도 그 말씀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강기정 정무수석은 "선거법 문제만이 아니라 대통령이 여야정 상설협의체 결과와 성과가 이행되는 것을 대단히 좋아하고 2월 안에 상설협의체를 구성해서 공정거래 관련 입법이나 사법개혁 포함한 권력구조 문제, 선거법 문제 등등이 통 크게 합의하고 협치하길 바라는 마음을 몇 차례 말했다"고 전했다.

유성엽 최고위원이 "지금까지 협치, 상설협의체 등을 말씀하는데 실제 이뤄지는 건 아무것도 없다. 대통령은 하라고 말하는데 민주당은 정반대 생각을 표출한다"며 "야당에서 받아들일 때에는 말로는 협치하는데 실제로 속으론 협치가 진정성이, 전혀 의지가 없다고 볼 수밖에 없다. 실현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강력하게 이끌어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강 정무수석은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특검법 발의에 대해서도 한 마디 했다. 강 정무수석은 "2월 국회를 앞두고 경제활력을 우선으로 노력해야하는데 자꾸 특검발의가 된 것으로 안다. (평화당이 특검법 발의를) 같이 안 해줘서 감사한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jmstal0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