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민주·한국, 유치원 3법 내일 처리 원칙 동의"

기사등록 2018/12/06 18:23:5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여야 3개 교섭단체가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막바지 협상을 하고 있는 가운데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와 협상 도중 잠시 자리를 비웠다 돌아오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8.12.06.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박영주 한주홍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이른바 '유치원 3법'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일단 내일 처리하자는 원칙에는 동의를 했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한국당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양당의 입장이 있으니 최종적으로 가봐야 한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치원 3법은 지금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바른미래당) 조정안이 논의되다 중단된 상태"라며 "내일 오전 중에 (여야) 원내대표들끼리 간사를 불러놓고 (논의하고) 의원총회도 해서 처리를 해보려고 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중재안이 합의 대상이라고 했다. 그는 "지금 사실 유치원 3법 중재안은 바른미래당이다"며 "그정도 선에서 합의할 수 있을지, 없을지 (논의해보겠다)"고 했다.

여야는 이날 오전 국회 교육위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어 유치원 3법 합의를 시도했지만 사립유치원 교육비 회계 처리 방식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7일 본회의 상정을 위해서는 교육위 법안심사소위는 물론 교육위 전체회의, 법제사법위원회 문턱을 넘어야 한다.

교육위 관계자는 뉴시스에 "여전히 내용적 합의는 이루지는 못했다"면서도 "오늘 밤 늦게나, 내일 아침 합의를 한 뒤 의결을 시도할 것"이라고 했다.

 ironn108@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