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스 "향후 2년 동안 美 경제 침체 가능성 50%"

기사등록 2018/11/16 14:39:1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로런스 서머스 전 미국 재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침체 국면에 들어설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지적하면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금리 인상 속도에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하강은) 거의 확실하다"며 "향후 2년간 경기 침체 리스크도 50%에 가깝다"고 말했다.

그는 불안정한 금융 시장, 지정학적 긴장, 연준의 긴축 사이클 등에 의해 미국 경제 성장세가 억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빠른 금리 인상에 불만을 표시한 것은 연준의 통화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그는 연준이 너무 빨리 금리를 인상하는데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경기 침체가 발생할 경우 위험이 매우 심각하기 때문에 그것을 피하기 위해 몸을 숙일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반대로 "지난 10년간의 금리를 감안할 때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과열시킬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문제에 대해서는 "30년 동안 3%의 금리로 돈을 빌리 수 있는 나라가 공항과 고속도로를 정비하지 않거나 현대적 인프라를 갖추려 하지 않는 것은 미친 짓"이라고 강조했다.

서머스 전 장관은 공화당과 민주당 양쪽에서 SOC에 대한 아이디어가 나오는게 바람직하지만, 현재로서는 미국의 분열이 인프라 법안 통과를 가로막을 것이라는게 "최선의 추측"이라고 말했다.

 ahk@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