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끈 묶다가…' 차량에 부딪힌 10살 어린이 숨져

기사등록 2018/11/09 18:55: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울산=뉴시스】박일호 기자 = 9일 오후 2시30분께 울산시 동구 서부동의 한 아파트 내부도로에서 박모(32)씨가 몰던 캡티바 차량이 10살 된 어린이를 들이 받았다.

이 사고로 A(10)군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현장에서 숨졌다.

추돌 당시 A군은 아파트 주차장 인근 바닥에 한쪽 무릎을 꿇은 채 신발 끈을 묶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사)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가 신발 끈을 묶고 있던 A군을 보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조사를 하기 위해 박씨를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iho@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