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경제 전략회의'...중기부,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확대

기사등록 2018/11/09 11:38:0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삼성전자-중기부, 각 500억원 출원
5년간 2500여개 공장 구축 목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오른쪽),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내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24. (사진=삼성전자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내년부터 대기업과 함께하는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 확대를 추진한다. 대기업이 지원하면 정부가 후원하는 민관 상생협력 모델의 도입과 확산을 위해서다.

중기부는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날 회의는 중기부를 비롯해 공정거래위원회와 법무부 등 6개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개최했다. 대·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34명과 민간전문가 등도 참석했다.

중기부는 이날 민관 상생협력 모델 중 하나인 '상생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확대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상생형 플랫폼을 기반으로 스마트공장은 정부와 대기업이 각각 30%의 비용을 매칭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구조다.

중기부가 올해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와 중기부가 각 500억원을 출원해 5년간 2500여개의 공장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기업의 발굴과 사업 실무는 중소기업계 경제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가 맡는다.

삼성전자 측은 비용뿐 아니라 멘토링을 진행할 인력도 지원한다. 삼성 소속 '제조현장 혁신활동 전문가' 150여명이 중소기업 현장에서 노하우를 전수한다. 이는 대기업의 멘토링이 병행된 경우 성과가 향상된 점을 고려한 처사다. 멘토링 진행 결과 중소기업의 생산성은 28.3%가 증가했다. 불량률과 원가는 각 47%, 22.6%가 감소했다.

중기부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연계 대상을 대기업뿐 아니라 공공기관, 출연연구원 등으로 확산시킬 방침이다.

 hummingbird@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