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강제징용 대법원판결 부당' 국제여론전 본격화

기사등록 2018/11/09 09:30:5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해외주재 대사관 홈페이지에 '고노다로 담화' 영문판 게재
일본대사, 현지 유력지에 기고도 추진

associate_pic5
【도쿄=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국제 여론전을 본격화했다.

9일 산케이신문은 1면에 게재한 기사에서 일본 정부가 각국의 자국 대사관을 통해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은 부당하다"는 내용으로 국제 여론전을 본격적으로 펼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미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일부 일본대사관은 대법원 판결이 난 직후 발표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 담화의 영문판을 홈페이지와 대사 SNS에 게재했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은 홈페이지를 통한 홍보 효과가 한정적이라고 판단, 현지 미디어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신문은 외무성 간부를 인용, 각국 일본대사는 현지 유력지에 '한국 대법원의 판결은 명확한 국제법 위반'이라는 내용의 기고가 홍보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또 다른 외무성 간부가 "한일간의 문제를 남의 일이라고 생각하는 여러 나라에게 올바른 이해를 얻으려면 지금 시점에 (적극적으로) 알려야한다"고 말했다고도 덧붙였다.

 고노 외무상은 지난 2일 집권 자민당 외교부회(위원회) 의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법원판결은) 100% 한국 측의 책임으로 (한국이) 대응을 생각해야 한다"며 "언제까지 기다릴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다음 단계를 준비하고 있다"고도 말한 고노 외무상은 각국 일본대사관에 "배상문제는 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라는 자국 정부 입장의 정당성을 적극 홍보하라는 지시를 했다고도 밝혔다.

 지난 2013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뒤 중국 내에서 반일 분위기가 거세지자 일부 주요국 일본대사가 현지 언론을 통해 아베 총리의 참배에 대해 기고한 바가 있다.


 yuncho@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