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확실한 입장 표명···교황 방북, 과거 어려움 반복 안할 것"

기사등록 2018/10/11 12:48:0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더블린=AP/뉴시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8월 세계가정대회 미사를 집전하기 위해 아일랜드 더블린의 피닉스 파크에 도착해 환영 인파에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DB).2018.08.27.
【서울=뉴시스】김태규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11일 교황의 첫 북한 방문 성사 가능성과 관련해 "과거 어려움은 되풀이 하지 않을 것"이라며 강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지난 번에는 한 차례 김정일 위원장이 있을 때 (교황 방북을) 추진했지만 북한 내부의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2000년 김대중 대통령 때 당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방북을 한 차례 추진했다가 북한의 소극적인 태도로 불발됐지만, 이번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적극적인 입장인 만큼 성사될 것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교황 방북 요청의 의미에 대해 "교황이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는 특별한 관심을 가져왔다"면서 "한반도에 많은 변화가 있고, 교황청에서 긍정적 입장 발표도 많이 해줬던 만큼 한반도의 비핵화·평화정착 문제에 대해 교황이 역할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교황이 방문하는데 여러가지 절차도 있고, 일반 세속과 달리 종교적 여러 절차가 있지만 교황청에서 잘 하실 것"이라며 "북한과 교황청이 협의할 문제로,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과 교황청을 연결해주는 그런 역할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yustar@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