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140원 돌파, 1년 만에 최고…"美 주가폭락 영향"

기사등록 2018/10/11 10:12:2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위험 기피 분위기 형성, 원하가치 하락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코스피 지수가 52.45(2.35%) 포인트 내린 2176.16에 코스닥 지수는 27.28(3.65%) 포인트 내린 720.22로 장을 시작했다. 반면 원달러 환율은 8.3원 오른 1142.3원으로 개장했다. 11일 오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는 장중 코스피와 코스닥이 동반하락중에 있으며 원달러환율은 상승하고 있다. 2018.10.11.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미국 주가 폭락에 원·달러 환율이 폭등, 1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34.0원)보다 8.3원 오른 1142.3원으로 출발했다. 지난해 10월10일 1143원 고점을 찍은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환율이 오른 데에는 미국 주가가 폭락한 영향이 컸다. 미 국채금리 상승에 따른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주가가 폭락했다. 이에 위험기피 분위기가 형성되며 원화 가치가 하락한 것이다.

여기에 미중 무역분쟁 등 부정적 뉴스가 전해지며 환율 폭등에 기여했다.

단기적으로는 패닉 분위기가 지속되다가 차츰 진정되는 모습을 띌 전망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당분간은 변동성이 있을 듯 하고 오늘까지는 하향 안정세를 보일 듯하다"며 "하방경직성이 있는 분위기이지만 점차 진정되는 국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mina@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