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파트 매매시장 눈치보기 '뚜렷'…집값 하향세 돌아서나

기사등록 2018/10/10 11:51:1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감정원, 매매수급동향지수 8월 최저수준 회귀
서북권 기준치 100 밑으로…도심권도 둔화폭 커
서남권 수요 많지만 매매시장 감안 차츰 감소 예상
전문가 "실거래-호가 갭 커...2~3달간 조정 불가피"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이인준 기자 = 정부의 잇딴 부동산 규제로 매수-매도자 모두 관망하는 '눈치보기' 장세가 나타나고 서울 집값 상승세가 4주째 둔화되면서 구매수요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감정원이 매주 발표하는 '매매수급동향'지수는 지난 1일 기준 106.3으로 지난 8월20일(105.2) 수준으로 회귀했다.
 
 매매수급동향 지수는 아파트값을 움직이는 가장 주된 원인인 '수요-공급'의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다. 이 지수는 기준치를 '100'에 놓고 0에 가까울수록 '공급우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우위'로 시장 상황을 설명한다.

 매매수급동향 지수는 시장 상황과 동반하는 경향이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 7월부터 슬금슬금 오름세를 나타내다 8월20일(0.18→0.37%)을 기점으로 급격히 상승했다. 이후 9월3일(0.47%)로 정점을 찍고 4주째 둔화되며 지난 1일 0.09%까지 상승세가 축소됐다.

 최근 집값 상승기에도 매매수급동향 지수는 지난 8월13일(101.7)을 기점으로 기준치를 돌파했고 상승세를 지속하다가 정부가 9·13 대책을 발표하기 직전인 9월10일(116.3) 정점을 찍고 이후 내리막을 걷었다.

 이후 서울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4주 연속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매매수급동향지수도 ▲9월17일 112.8 ▲24일 108.5 ▲10월1일 106.3으로 3주째 기준치를 향해 떨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지난 1일 기준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은 95.8를 기록해 이미 기준치 아래로 내려갔으며 동북권(성동·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도봉·노원)도 101.9로 이에 근접하고 있다. 강남, 서초, 송파와 강동 등 동남권(105.2)도 기준치 회복을 목전에 두고 있다. 도심권(종로·중·용산)은 109.6로 다소 높은 수준이지만, 전주(124.5) 대비 둔화폭이 크다.

 서남권(양천·강서·구로·금천·영등포·동작·관악)은 115.1로 높아 여전히 수요가 많은 것으로 보이지만 주변 아파트 매매시장상황을 감안하면 차츰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점쳐진다.

 매매수급동향이 기준치 밑으로 떨어지는 것이 마이너스 장세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동향 지수는 지난 4월26일 98.0으로 떨어진 뒤 8월6일(98.5)까지 기준치를 하회했으나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9월11일 이후 55주째 상승세를 그치지 않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서울에만 10~12월 아파트 2만526가구의 입주가 예정돼 있고, 올해 공급량이 예년보다 많은 수준이라는 점에서 집값 하락을 조심스럽게 점치기도 한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단기적으로 집값이 지나치게 급등했기 때문에 2~3달간 조정 국면에 진입할 것"이라면서 "감정원 주간 상승률이 0.09%까지 떨어졌으면 이달 하순이 안돼 마이너스(-)가 나와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거래가와 홋가간 갭이 너무 큰 상황이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조정이 불가피하다"면서 "하락 수준과 기간은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ijoino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