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文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첫 만남 등 주요일정 생중계

기사등록 2018/09/14 20:05:3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남북, 판문점서 정상회담 준비 사전 실무회담···쉼 없이 5시간 협의
南김상균·北김창선 합의문 서명···靑 "회담 성공 위해 원활히 합의"
서해 직항로 평양行, 2000년 DJ 이어 두 번째···盧때는 육로 방북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권혁기 춘추관장이 14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09.14.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김지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주 평양 남북 정상회담 때 대통령 전용기를 이용해 서해 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 순간을 비롯해 두 정상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통해 전 세계에 타전된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14일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의전·경호·보도 분야 등 실무회담을 개최한 결과 이같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권 관장은 "2018 평양 남북 정상회담은 18~20일 2박3일 간 진행하고, 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 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한다"며 "두 정상의 첫 만남과 주요일정은 생중계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남측 정상이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2000년 6월 김대중 대통령이 전용기편으로 평양 순안공항에 내렸다. 2007년 노무현 대통령 때는 육로로 방북했다.

 남측 대표단 가운데 선발대는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 전인 오는 16일 육로를 이용해 먼저 방북한다.

 권 관장은 "남북 정상회담 일정에 대한 큰 줄기는 다 합의가 됐다고 본다"면서 "주요 일정은 오늘 발표하지 않고,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차원에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관장은 방북단 규모와 관련해 "200명 보다 실무 기술요원에 대한 배려를 조금 더 받았다"면서 "남북이 성공적인 평양 정상회담에 흔쾌히 큰 뜻을 모으고 원활하게 합의가 됐다"고 말했다.

 이번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경우 앞선 4·27 남북 정상회담 때와 달리 추가 실무회담 없이 바로 이뤄진다. 4·27 회담 때는 3차례의 실무회담과 1차례 합동리허설을 거쳤다.

 권 관장은 "지난번에는 김정은 위원장이 첫 방남을 하는 정상회담이자 남측에서 진행하는 첫 사례였다"면서 "우리 입장에서 보면 두 번의 경험이 축적돼 있어서 하루에 실무회담을 마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난번은 김정은 위원장이 첫 방남하는 정상회담이었다. 남측에서 진행하는 첫 사례였다. 우리 입장에서 보면 2번의 경험이 축적돼 있어서 하루에 실무회담 마칠 수 있었다.

 앞서 남북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을 가졌다. 별도의 휴식 시간 없는 릴레이 회담이었다.

 남측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수석대표 한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북측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수석대표로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 등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합의문은 남측 대표의 김상균 국정원 2차장이, 북측 대표 김창선 부장이 서명했다.

 kyustar@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