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자 전원복직' 쌍용차…정부 지원은?

기사등록 2018/09/14 15:58: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경영악화되면 '악순환'…"할 일 있으면 할 것"
금융권 대출지원·무급휴직자 생계지원 등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김득중(왼쪽부터)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장,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쌍용차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8.09.14.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쌍용자동차가 119명의 해고자를 내년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하며 2009년 이후 이어져온 노사갈등에 매듭을 지은 가운데 정부가 어떤 지원책을 내놓을 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 쌍용차에 대한 금융권 대출지원, 경기도 차원의 직원 교육훈련비 지원 등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홍봉석 쌍용차노조(기업노조) 위원장, 문성현 경사노위원장이 14일 공개한 해고자 복직합의서에 따르면 쌍용차는 올해 말까지 해고자 119명 중 60%를, 내년 상반기까지 40%를 각각 채용한다.

 내년 상반기 채용 대상자 중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 하반기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하고, 내년 말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복직으로 인해 발생하는 쌍용차의 원가부담을 줄여주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정상화 지원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또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교육, 훈련 등도 실시할 방침이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2015년 노·노·사간 복직 합의가 있었고 이를 대상으로 3년간 단계적 복직을 추진했지만 경영여건이 굉장히 어려웠고, 이 때문에 복직 역시 지연됐다"며 "아직까지 쌍용차는 연간 15만대의 생산시설을 갖춘 작은 회사이고, 가동률도 60% 수준으로 원가 측면에서 이익을 낼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최 사장은 "내년에 출시할 신차 판매가 잘 되고, 여건이 따라주면 좋은데 그렇지 않으면 (복직이) 나중에 원가 압박 요소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며 "이 때문에 정부에 원가부담을 상쇄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복직으로 쌍용차의 경영이 더욱 악화될 경우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는 만큼 정부 역시 최대한의 지원을 하겠다는 방침이다. 

 신용도가 낮아 자금차입이 힘든 쌍용차에 금융권 대출지원을 하는 등 간접적 형태로 부담을 줄여줄 가능성이 높다. 이 외에도 고용 관련 지원, 자동차개별소비세 인하 연장 등이 이뤄질 수 있다.

 쌍용차는 신차 출시를 위해 향후 3년간 1조20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지만 적자로 인해 차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올해는 임단협 과정에서 신차 개발을 위해 전 직원이 임금을 동결하기도 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은 "쌍용차가 어려운 경영에도 불구하고 10년간의 갈등 요인을 해결했다"며 "회사의 어려운 상황에 대해 우리 사회와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해고자 복직 합의는 사회적 의미를 갖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무급 휴직자 생계와 관련해서는 경기도와 상의해서 적절한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오래 쉬었기 때문에 6개월 정도 교육 훈련을 하며, 이에 따른 지원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부의 지원 방안에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겠다는 것은 없다"며 "회사의 도약 내지는 정상화에 필요한 부분은 어떤 것이 되든 최선을 다하겠다. 다만 특정 회사에 대한 개별적 지원으로 읽히면 안되기 때문에 사회적 동의 과정을 거쳐서 할 수 있는 것은 다 하겠다"고 밝혔다.

 pjy@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