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美선거 개입 외국인 제재 행정명령에 서명

기사등록 2018/09/13 05:32:2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헬싱키=AP/뉴시스】7월16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면서 악수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우리는 미국 선거를 간섭하지 않았다”면서 “관련 주장은 터무니없다(nonsense)”고 밝혔다. 2018.07.17

【워싱턴=AP/뉴시스】김혜경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 선거에 개입한 외국인들에게 제재를 가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미 중간선거를 두달 가량 앞두고 이같은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은, 러시아 선거개입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트럼프는 지난 7월 미러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의혹을 부인하는 발언을 해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이슈를 직접 지휘하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볼턴은 이어 "(외국인의 선거 개입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이 심도 있게 다루는 문제다"라며 "선거와 합법적 절차는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우선시하는 것들"이라고 강조했다.

 이 행정명령은 어떤 개인이든 기업이든, 혹은 국가이든 미 선거운동 과정에 개입하거나 허위정보 및 선전을 배포해 미국 선거를 방해하는 경우 제재를 가하는 내용이라고 볼턴은 설명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이날 오는 11월 치러질 중간선거와 관련 러시아 개입 가능성을 크게 보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그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코츠 국장은 이어 미국은 북한과 중국, 이란의 사이버공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화살을 돌렸다.

 이에 더해 코츠 국장은 행정명령 발동 과정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개입에 대해 정보기관에 조사를 명령하고, 그 정황이 사실로 드러나면 관련 내용이 법무장관과 국토보안부에게 이관된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선거개입 사례가 있었다면, 정보기관은 선거 후 미 국민들에게 이에 대해 설명한다.

 chkim@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