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루·전미선 '내게 남은 사랑을' 도쿄국제영화제 개막작

기사등록 2018/09/11 11:26: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성지루(왼쪽), 전미선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성지루(50)·전미선(48) 주연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이 제31회 도쿄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됐다. 두 배우는 영화제 기간 각종 행사에 참석,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서로를 아끼지만 표현하는 데 서툴렀던 가족들이 뒤늦게 서로 이해하며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성지루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에만 집중하며 살아온 남편 '김봉용', 전미선은 생활력 강한 아내 '이화연'을 연기했다.
associate_pic5
도쿄국제영화제는 국제영화제작자연맹(FIAPF) 승인 행사로 10월25일부터 11월3일까지 열린다. 독특한 장르와 함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는 차세대 젊은 감독들의 영화를 선정하는 아시아에서 가장 역사가 깊은 영화제이다.

sno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