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용산 개발 보류' 박원순은 왜 고집을 꺾었나

기사등록 2018/08/28 11:47: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박원순 여의도 용산 마스터플랜 보류 전인 25일 내부 격론
지리산 종주 떠난 박원순 복귀해 서울시의회 시정질의 출석
시정운영 4개년계획 발표 등으로 반전 계기 마련할지 주목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관련 서울시의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18.08.26.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집값 안정 때까지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을 보류하겠다고 기자회견을 하기까지 서울시 내에선 상당한 진통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박 시장이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에 대한 소신을 굽히지 않으면서 격론이 벌어졌고, 그런 박 시장을 설득하느라 간부들이 적잖게 애를 먹었다는 것이다.

 28일 서울시와 박 시장 측근 등에 따르면 박 시장은 기자회견 전날인 지난 25일 진희선 행정2부시장 등 고위 공무원들과 난상토론 끝에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 발표·추진 보류 입장을 공식 발표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그 회의에서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은 장시간에 걸쳐 미래지향적 관점에서 여의도 일대를 체계적으로 관리해나가는 구상"이라며 국토교통부와 부동산 시장 참여자들이 이를 대규모 개발로 해석하는 것에 안타까움을 토로했다고 한다.

 일부 참모들도 '박 시장이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 보류를 선언하면 서울시가 최근의 부동산 가격 급등 원인 제공자임을 스스로 인정하게 된다'면서 박 시장의 주장에 동조했다. 심지어 '이번 서울 집값 급등은 1000조원에 이르는 시중 유동자금이 투자처를 찾아 돌아다니는 데서 비롯됐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박 시장 발언에 시장이 미친듯이 반응하고 있는 상황에서 책임론을 회피하기는 쉽지 않은 데다, 그 발언을 거둬들이지 않을 경우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는 판단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전해진다.

 한 간부는 '여의도·용산 마스터플랜을 계속 갖고 가면 부동산 가격 상승 원인제공자 프레임에 계속 갇히게 된다'고 지적했고, 다른 간부는 '시장 상황이 워낙 심각하므로 문재인 정부와의 원팀이라는 기조를 생각할 때 대승적인 차원에서 보류를 선언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한다.
 
 결국 박 시장은 고심 끝에 보류를 결단, 다음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공표했다.

 보류 선언 후 신중하지 못한 정책 추진, 대선주자로서 입지 약화 등 각종 비판이 나오는 상황에서 박 시장은 예정대로 28~29일 지리산 종주에 나섰다.

 6월 지방선거 후 휴식을 취하지 못하고 바로 강북구 삼양동에서 한달간 옥탑방 생활을 했던 박 시장은 이틀간 휴식으로 잠시 숨을 돌린다. 복귀 후 박 시장은 민선 7기 들어 첫 서울시의회 시정질의에 출석할 예정이다.

 박 시장이 이렇듯 짧은 휴가를 통해 국면전환 방안을 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는 장기적으로 공시가격 현실화 추진, 행정2부시장 직속 '부동산 상황 점검반' 설치 등을 통해 부동산시장 안정화를 꾀할 계획이다.  나아가 지방선거 당시 공약과 기존 사업 등을 정리해 조만간 시정운영 4개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daero@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