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협치를 통해 민생이 꽃 피는 국회의 계절 돼야"

기사등록 2018/07/13 11:09: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제362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이 투표를 한 후 방청석의 지역구 주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8.07.13. 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문희상 신임 국회의장은 13일 국회 운영과 관련해 "후반기 국회 2년은 협치를 통해 민생이 꽃피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만 한다"고 호소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당선이 확정된 후 당선인사에서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최우선이 될 것임을 약속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후반기 국회 2년은 협치를 통해 민생이 꽃피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만 한다"며 "새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 할 수 있다. 아무리 잘 써진 영화 시나리오도 제작에 들어가지 못하면 개봉조차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 1년차에 발표한 청와대의 수많은 개혁 로드맵은 반드시 국회의 입법을 통해야만 민생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며 "이제 국회가 나서야 할 때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의장은 "개혁입법, 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여당의 책임이 첫 번째다. 집권 2년차에도 야당 탓을 해선 안 되는 것"이라며 "단 야당도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춰야 할 것이다. 요구할 건 요구하되 내줄 것은 내주는, 적대적 대결이 아닌 경쟁적 협조의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왜 국회의장은 당적을 보유할 수 없는지 그 취지를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역지사지(易地思之)의 자세로 야당의 입장, 소수의 입장을 먼저 생각하고 바라보겠다"고 다짐했다.

 ironn108@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