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하원, 오늘 나토 지지 결의안 표결…상원은 이미 통과

기사등록 2018/07/12 01:12:2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폴 라이언 미국 하원의장이 11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정계은퇴를 밝히며 만감이 교차하는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8.04.12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를 맹비난하고 있는 가운데, 미 하원이 11일(현지시간) 나토를 지지하는 결의안 표결에 나선다.

 미 상원은 이미 지난 10일 나토 지지 결의안을 전체회의에서 통과시켰다.

 미 의회전문지 더힐에 따르면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지난달 나토는 "미국과 유럽 간의 가장 중요하고 중대한 안보 연결"이라며 나토 지지 결의안을 승인했다.

 미 하원 외교위는 당시 "러시아에 대해 부과된 미국의 제재를 지지한다"면서 "미국이 중·동부 유럽 국가들의 정치, 경제, 안보를 유지하고 증강시키는 것은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폴 라이언 미 하원의장은 11일 유럽과의 오랜 동맹관계는 "없어서는 안되는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분담금을 더 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그는 "해외에 있는 동안 우리 대통령을 비난하면 안된다는 견해에 동의한다"면서 "나토는 필수불가결하다.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always@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