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을 내 연구실처럼 '연구정보 서비스'

기사등록 2018/07/11 18:56:4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국립중앙도서관 연구정보서비스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국립중앙도서관이 24일부터 연구정보 서비스를 한다. 학술연구 장려 차원이다.
 
연구자로 등록한 이용자에게 3주에서 최대 12개월 동안 개인 연구석 및 개방형 연구석 등이 제공된다.

국가 장서는 1회 20권, 최대 45일까지 이용 가능하다. 또 국내외 학술 DB, 해외 학술 단행본 등 온·오프라인 자료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최대 80인까지 수용 가능한 협업공간도 마련됐다. 학·협회, 연구팀 등의 회의, 공동연구, 워크숍, 교육, 세미나 등에 사용할 수 있다.
associate_pic5
연구자 등록 희망자는 계획한 연구결과물 종류에 따라 신청할 수 있다. 국가연구과제, 박사논문, 학술지 논문, 학술 단행본, 해외 연구자(한국학), 연구자료 조사 프로그램 등 6개 분야로 구성됐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을 확인하면 된다.

snow@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