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분 만에'…폭염 속 차에 방치된 美 3세 '사망'

기사등록 2018/07/11 17:43:2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미국에서 폭염 속 차량에 어린 아이가 방치됐다가 숨지는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특히 차에 머물렀던 시간이 30여분 정도였음에도 사망한 경우가 나오면서 경각심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10일(현지시간) ABC방송에 따르면 미 테네시주에서 3살짜리 소년이 폭염 속 달궈진 차 안에 갇혔다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을 담당한 먼로 카운티 경찰 관계자는 "할머니가 이웃집 잔디를 깎으러 잠깐 자리를 비운 사이 아이가 집에 주차된 차 안에 들어갔다"며 "아이가 차에 머문 시간이 불과 35분"이라고 밝혔다.

당일 테네시주 기온은 30도에 이르렀던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국립안전위원회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바깥 기온이 30도일 때 차량 내부 온도는 10분 만에 40도까지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영리단체 '키즈앤카즈'는 "올해만 23명이 폭염 속 차 안에서 목숨을 잃었다"며 "7월은 가장 취약한 달"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아이가 없어도 항상 차를 잠가 두고 키는 아이들 손에 닿지 않는 곳에 둬야 한다"며 "만약 아이가 없어졌을 경우 즉시 차 안과 트렁크를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lovelypsych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