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5층 건물 옥상서 술 취해 알몸 투신 소동 30대

기사등록 2018/06/13 23:56: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성남=뉴시스】김지호 기자 = 경기 성남시의 한 5층짜리 상가건물 옥상에서 30대 남성이 알몸으로 투신 소동을 벌이다가 2시간여 만에 무사히 구조됐다.



 13일 오후 9시10분께 성남시 중원구의 5층짜리 건물 옥상 난간에서 A(36)씨가 알몸 상태로 투신하겠다며 소동을 벌이는 것을 지나가던 시민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대원이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A씨는 만취한 상태였다.



 경찰이 설득작업을 벌이는 동안 소방대원들은 지상에 안전매트를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다.



 2시간여 이어진 경찰의 설득 끝에 A씨는 무사히 내려왔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임금이 체불됐다는 등 여러 불만을 토로했다"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kjh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