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전 대통령의 합작 스릴러, 1주 동안 25만부 팔려

기사등록 2018/06/13 22:00:2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FILE - In this June 5, 2018 file photo, former President Bill Clinton, right, and author James Patterson pose for photographers during an event to promote their new novel, "The President is Missing," in New York. Clinton’s debut as a novelist is already one of the year’s biggest hits. “The President is Missing,” the thriller he co-wrote with James Patterson, sold 250,000 copies its first week. Alfred A. Knopf and Little, Brown and Co., the book’s co-publishers, announced Wednesday, June 13 that the number includes hardcover, e-book and audio sales. (AP Photo/Mary Altaffer, File)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의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추리소설 베스트셀러 작가 제임스 패터슨과 공동 창작한 정치스릴러 '대통령이 실종됐다"가 발간 1주 동안 25만 부가 팔렸다고 13일 출판사가 말했다.

알프레드 크노프 사 및 리틀 브라운 사가 집계한 이 판매 부수는 신간 양장본, e북 및 오디오북이 모두 포함된 것이라고 AP 통신이 전했다.

이 책은 지난주 여러 날 아마존 넘버원 자리에 올랐다.

한 문체분석 전문가는 이 책이 결론부만 제외하고 패터슨이 주로 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십 권의 베스트셀러를 생산한 패터슨은 클린턴과의 합작 전에도 동종 업계 스릴러 작가들과 종종 책을 같이 쓰곤 했는데, 그때는 패터슨보다 덜 유명한 다른 작가가 대부분의 글을 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도 퇴임 후 1000만 달러 넘은 선인세를 받고 쓴 회고록이 100만 권 이상 팔렸던 베스트셀러 작가이다.

kjy@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