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 월드컵 축구, 미국 주도의 캐나다 및 멕시코 공동개최 결정

기사등록 2018/06/13 20:23:24 최종수정 2018/06/13 20:26:4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34 대 65로 모로코 제쳐
첫 48개팀 본선 올라

associate_pic4Delegates of Canada, Mexico and the United States celebrate with FIFA President Gianni Infantino, right, after winning a joint bid to host the 2026 World Cup at the FIFA congress in Moscow, Russia, Wednesday, June 13, 2018. From left: Victor Montagliani the president of CONCACAF, Decio de Maria, President of the Football Association of Mexico, Carlos Cordeiro, U.S. soccer president and Steve Reed, president of the Canadian Soccer Association (covered by Infantino). (AP Photo/Alexander Zemlianichenko)

【모스크바=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 캐나다 및 멕시코의 북중미 3개국이 13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FIFA(국제축구연맹) 투표에서 모로코를 누르고 2026 월드컵 축구 개최지로 결정됐다.

북중미 공동 개최는 미국이 주도했으며 이날 재정 및 행사 실행의 확실성에서 북아프리카 라이벌을 피파 총회에서 134 표 대 65표로 압도했다.

2026 월드컵은 처음으로 48개 팀 토너먼트로 실시되며 미국은 1994년 개최 후 32년 만에 월드컵을 개최하게 됐다.

모스크바 월드컵 개시 전야에 실시된 이날 투표 과정은 이전 2010년 때의 뇌물 및 담합 스캔들로 얼룩진 모스크바 및 카타르 결정 때와는 달리 공개됐다.

미국은 16개국 팀이 추가되는 2026년 대회 때 총 80게임 중 60게임을 자국에서 치르고 캐나다와 멕시코가 각각 10게임 씩 실시하는 공동개최 안을 제안했다.

kjy@newsis.com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