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14일 방중…북미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

기사등록 2018/06/13 15:01:1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중국 외교부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자국을 방문한다고 확인했다.

 1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날 겅솽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방중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방문에 앞서 13일 한국을 방문하고, 14일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장관과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논의한다.

 겅 대변인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미중 양측은 양국 관계 발전 및 공동 관심사인 국제 지역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전했다.

 겅 대변인은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중을 환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당국자들과의 회동에서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북미 공동합의문 등에 대해 설명하고, 후속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중국 외교부는 전날 정례브리핑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환영과 지지 의사를 밝혔을 뿐만 아니라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별도의 지지 성명을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에서 “북미 정상회담은 순조롭게 개최되고 긍정적인 성과를 달성했고, 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는 중요한 진전을 거뒀다”면서 “중국은 북미 지도자가 내린 정치적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이번 회담에서 달성한 성과에 환영과 지지를 표명하고 관련국들이 이번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한 노력들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또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고, 60년 동안 이어진 대립과 적대감을 해소하고, 한반도와 지역의 영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추구하는 것은 시대 흐름에 부합된다”면서 “이는 국제사회 보편적인 목소리이기도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북미정상회담이 성과를 달성하면서 양국은 정확한 목표를 향해 중요한 걸음을 내디뎠다”며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와 안정 실현,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주장하면서 이를 위해 변함 없는 노력을 해왔다”고 평가했다.

 외교부는 또 “최근 한반도 정세에 중요하고 적극적인 변화가 일어났고, 특히 북미정상회담이 성과를 달성한 것은 중국의 기대에 부합된다”면서 “북미 양국이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사안을 실천해 나가기를 기대하고, 이를 지지한다”고 역설했다.

 sophis73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