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채윤 "세월호 7시간은 내 아이들에게 주홍글씨" 오열

기사등록 2018/05/16 19:06:5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안종범 '국정농단' 2심 재판서 증인 출석
박채윤, 징역 1년 복역 후 2월 만기 출소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박채윤씨가 지난해 8월31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08.31.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박근혜(66)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인으로 알려진 김영재(58) 전 원장의 아내 박채윤(49)씨가 법정에 증인으로 나와 "세월호 7시간으로 가족 모두 고통받았다"라며 오열했다.

 박씨는 16일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김문석) 심리로 열린 안종범(59)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항소심 7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박씨는 '특검 조사에서 세월호 7시간을 언급하며 세월호 참사 관련 행적 추궁이 있었느냐'는 안 전 수석 측 변호인의 질문에 "뇌물과 세월호 7시간이 무슨 상관이냐"라며 "세월호 때문에 우리가 얼마나 고통받았는지 아느냐. 우리 애는 아직 학교도 못가고 있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있는 그대로 사실을 말하는 거다"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박씨가 격앙된 모습을 보이자 재판부는 잠시 신문을 중단하고 휴정을 하기도 했다. 박씨는 재판이 중단된 이후에도 "안 전 수석 뇌물과 세월호 7시간이 무슨 상관이냐. 그걸로 얼마나…"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후 재개된 재판에서 박씨는 "4월16일 (세월호) 때문에 아이가 학교에서 맞아서 오기도 했다"라며 "부모 때문에 아이들이 주홍글씨를 (낙인받았다)"라며 감정에 북받쳐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상관도 없는데 이런 식으로 매도하지 말라. 그걸로 우리 가족은 풍비박산 나고, 남편은 의사도 못 한다"라며 "뇌물과 세월호는 상관이 없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박씨와 김 전 원장은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에게 비선 진료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을 수사한 검찰은 그러나 참사 당일 김 전 원장 부부가 청와대에 출입하지 않았다고 지난 3월 발표했다.

 한편 박씨는 안 전 수석과 보좌관에게 총 59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이후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년의 형이 확정됐고, 박씨는 형기를 모두 복역한 뒤 지난 2월2일 만기출소했다.

 hey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