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 비서실장, 이명박 정권 '포청천 공작' 밝힌다

기사등록 2018/05/16 20:33: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권양숙 여사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72) 여사의 비서실장이 SBS TV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 '국정원 포청천 공작팀 사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6일 SBS에 따르면, 시사교양 예능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제작진은 권양숙 여사를 수행해온 비서실장을 단독으로 인터뷰했다. 비서실장은 2012년까지 10년 동안 청와대 경호팀에서 근무했으며, 그 뒤 봉하마을에서 권 여사를 수행했다.

제작진은 "'비서실장이 지금도 (권 여사를) 보좌하고 있는 입장에서 모든 것이 조심스러웠지만, 사적인 영역에 대한 불법 사찰에 대해 한번 쯤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판단해 인터뷰에 응했다"고 전했다. 17일 밤 11시10분 방송.

포청천 공작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대북 첩보를 담당해야 할 조직·예산을 전용, 한명숙(74) 전 국무총리, 박지원(76) 민주평화당 의원, 박원순(62) 서울시장 등 당시 유력 야당 정치인에 대한 불법 사찰이 진행된 것을 말한다.

국정원은 권 여사가 2011년 중국 베이징을 방문할 당시 북측 인사를 만날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미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여사의 국내 활동 역시 마찬가지다.

 sno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