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한국당, 김기식·드루킹 특검 116명 만장일치 당론채택

기사등록 2018/04/16 17:34:2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문재인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 진행
김성태 "특검법, 17일께 제출 예정"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4.16.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은 16일 외유성 출장논란에 휩싸인 김기식 금융감독위원장과 친문 핵심 김경수 의원 연루 의혹으로 번진 이른바 '드루킹 사건'에 대한 국회차원의 특검추진 당론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한국당은 이르면 17일 법안을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우리 당은 김기식 황제외유에 대해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청했지만 민주당은 4월 국회를 파행하면서 김기식을 엄호하는 입장이라 이런 상황에서 소관 상임위의 청문회는 어렵다"며 "김기식 외유건과 민주당 댓글공작 여론조작과 관련 국회차원에서 특검법안을 제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에 의원총회에 참석한 의원들은 만장일치로 찬성의 의사를 밝혔다. 한국당은 116명의 이름 전원으로 특검법안을 제출키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경찰에 중간수사 결과를 발표해달라고 했는데 서울청장은 한국 국민, 국회와 언론을 속이기 시작했다"며 "경찰을 그렇다 쳐도 댓글수사 전문가인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은 민주당 당원 댓글 공작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정확하게 수사해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청탁은 선거과정에서 그만큼의 공과가 있어서 요구하는 것"이라며 "공과가 없는 사람이 인사청탁을 하고 논공행상을 요구했다면 민주당은 바로 연초에 이 사람을 검찰 고발했을 것이다. 따라서 이 사건이 뒤늦게 밝혀진 것은 대선 국면에서 민주당은 이들과 큰 거래를 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인 김영우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과의 면담내용을 전했다.

 김 의원은 "경찰의 소극적 수사의지에 대해 지적했더니 이주민 청장이 '핵심 영당 의원에 대해선 증거가 나오면 수사 하겠다'고 했다"며 "너무 웃긴 이야기다. 야당 의원에 대해선 의혹만 있어도 허구한 날 압수수색해서 증거를 만드는데 이 말을 듣고 수사의지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청장이 '드루킹이 정기적이든 비정기적이든 활동사항을 김경수 의원에게 알렸고 김 의원이 때때로 고맙다는 답을 했다'고 하더라"며 "또 대화방에서 다른 여러 여당 정치인들과 대화가 있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04.16.since1999@newsis.com
김 의원은 그러면서 조한기 현 청와대 의전 비서관이 과거 18대 대선당시 불법 SNS부대를 지휘한 혐의로 90만원의 벌금형을 받은 사실을 거론했다.

 그는 "과거 18대 대통령 선거에서 SNS불법선거를 지휘한 사람이 지금 청와대에서 의전비서관이란 중요한 자리를 차지했다"며 "그는 대선운동기관 동안 불법 SNS부대를 지휘한 혐의로 9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지만 청와대 낙하산으로 근무했다"고 조한기 비서관을 직격했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문재인정권 헌정농단 규탄'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김성태 원내대표, 김무성 당 북핵폐기특위 위원장, 정진석 당 경제파탄 대책특위 위원장, 김영우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장, 김순례 중앙여성위원장 등은 '민주당 댓글공작', '김기식 황제갑질 외유', '안희정 미투 불구속'등이 적힌 풍선을 신문으로 만든 막대로 터뜨리며 구호를 외쳤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법안이 마무리되고 있다"며 "늦어도 내일 법안을 제출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과의 특검법 공조에 대해 "지금 바른미래당도 특검 법안을 준비하고 있는것으로 안다"며 "자연스럽게 특검 법안에 대해 야당이 공조될 수 있다"고 말했다.

 yoon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