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수출물가 넉달만에 상승…원·달러 환율 오른 영향

기사등록 2018/03/14 06:00: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수출물가 전월대비 1.0% 상승…넉달 만에 오름세
수입물가도 두달째 상승세…1년1개월 만에 최고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달 수출물가가 넉달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수입물가도 두달째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출물가는 원화 기준 85.04로(2010년=100)으로 전월보다 1.0% 올랐다. 지난해 11월부터 석달 연속 내림세를 보이다가 지난달 상승한 것이다. 전년동월대비로는 1.3% 내려갔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수출물가가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은 평균 1079.58원으로 전월(1066.70원)보다 1.2% 상승했다. 환율 영향을 제외한 계약통화를 기준으로 한 수출물가는 전월보다 0.2% 하락헀다.

associate_pic5

품목별로는 화학제품과(2.7%)과 제1차금속제품(2.0%)의 오름 폭이 컸다. 전기 및 전자기기도 DRAM(1.2%), 휴대용전화기(1.2%) 등을 중심으로 0.6% 상승했고, RV자동차(1.5%) 등 수송장비도 1.4% 올랐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경유(-3.2%)와 휘발유(-2.1%)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은 2.0%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지난달 83.49로 전월보다 0.7% 올라 지난해 1월(84.98) 이후 1년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가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아 지난달에 이어 두달 연속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화학제품(1.9%), 제1차금속제품(2.4%), 일반기계(2.4%) 등이 올랐다. 반면 원유(-4.1%) 등 광산품이 0.8% 떨어졌고 나프타(-5.6%) 등 석탄 및 석유제품도 4.7% 하락했다.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7%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hach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