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취임 첫 화상국무회의 주재하며 70여 안건 처리

기사등록 2018/02/13 15:50: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설명절을 앞둔 민생 현장 점검 등 현안에 대해 이야기 하고 있다. 2018.02.1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행정팀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에 대한 조사 기간을 180일에서 90일로 단축하는 내용의 '북한이탈주민법 시행령 개정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국무회의는 문 대통령 취임후 처음으로 진행된 화상국무회의였다. 이날 정부는 법률공포안 51건, 대통령령안 21건, 일반안건 2건을 심의·의결했다.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북한이탈주민법 시행령 개정안'은 탈북민의 행적 등을 조사하는 합동신문 기간을 입국일로부터 90일까지만 가능케 하고 있다. 다만 입국 인원 증가 등 불가피한 사유가 있으면 북한이탈주민대책협의회의 심의를 거쳐 1회에 한정해 30일 내에서 연장할 수 있다.

 '특수교육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은 장애인의 입학·전학, 학생자치활동, 학생생활지도에서 차별을 금지하고, 차별 행위에 대한 벌칙을 규정함으로써 특수교육 대상자의 인권 침해를 방지하려는 것이다.

 또 '산업부 및 소속기관 직제 일부 개정령안'도 통과로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태양광·풍력 등 재생 가능한 친환경에너지 육성을 전담하는 국장급 조직이 생기게 됐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회의를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18.02.1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이와함께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정해구)에 특별위원회를 설치할 수 있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하는 내용의 '정책기획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 개정안'도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politics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