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경보 잘못 울린 美 하와이, 공황 상태

기사등록 2018/01/14 04:42:3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호놀룰루(미 하와이주)=AP/뉴시스】미 하와이주에 13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이 하와이주를 향해 날아오고 있다는 경보가 휴대전화를 통해 발령돼 하와이주 전체가 완전히 공황 상태에 빠졌다. 그러나 이러한 경보는 잘못 발령된 것으로 드러났다.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경보를 캡처한 모습으로 '하와이가 탄도미사일 위협에 처했다. 즉각 대피하라, 훈련이 아니다'라고 쓰여 있다. 2018.1.14
【호놀룰루(미 하와이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하와이주에 13일(현지시간) 탄도미사일이 하와이를 겨냥해 날아오고 있다는 경보가 울려 주민들이 완전한 공황 상태에 빠졌으나 주 긴급재난 당국은 경보가 잘못 발령된 것이라고 밝혔다.

 하와이주 재난 당국은 이날 휴대전화로 '하와이를 향해 탄도미사일이 날아오고 있다. 즉각 대피소를 찾아 대피하라. 이는 훈련이 아니다'라는 경보를 모두 대문자로 써 발송했다.

 리처드 레포사 긴급재난관리본부 대변인은 그러나 "이 경보는 잘못 발령된 것이다. 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는지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보 발령으로 하와이주 전체가 불안에 떨었으며 소셜 미디어에는 불안을 호소하는 글들이 줄을 이었다.

 미용실을 운영하는 제이미 맬러핏은 고객들에게 모든 예약을 취소하고 미용실 문을 닫는다고 문자로 알렸다. 그는 "경보 메시지를 보고는 '이런 일이 일어날 수는 없다'는 것 외에 다른 아무 생각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보가 잘못 발송됐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아직도 불안한 마음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았고 가슴이 두근거린다고 덧붙였다.

 dbtpwl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