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사상 첫 남북 단일팀 탄생하나

기사등록 2018/01/12 20:06:05 최종수정 2018/01/13 00:20:5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강릉=뉴시스】김경목 기자 =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 여자 세계선수권대회 디비젼 2 그룹 A(4월2~8일) 다섯째 날인 6일 오후 대한민국(유니폼 하얀색)과 북한(유니폼 빨간색)의 사상 첫 맞대결이 강원 강릉시 강릉 하키 센터에서 열린 뒤 양 팀 선수들과 이희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북한 선수단 관계자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이 3대0으로 북한을 이겼다. 북한은 이번 대회에서 1승 3패, 한국은 4승을 기록했다.  북한 선수단(선수 20명, 코치진 10명)은 지난 1일 북한에서 중국 베이징을 거쳐 중국 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북한 선수단의 남한 입국은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이후 2년 6개월 만이다. 남한에서 여자 대표팀이 맞붙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2017.04.06. photo31@newsis.com

20일 IOC 주재 평창 회의서 女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논의

【서울=뉴시스】 오종택 기자 =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에서 남북 단일팀이 성사되면 올림픽이나 아시안 게임 등 종합 국제대회로는 첫 단일팀 구성이다.

정부는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을 북한에 공식적으로 제안한 것으로 확인됐다.

오는 20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남북간 회의에서 단일팀 구성을 보다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최종 확정할 것이란 관측이다.

남북은 지난 1991년 일본 지바에서 치러진 제41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같은 해 포르투갈에서 열린 제6회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한 바 있다.

과거 올림픽과 아시안 게임을 앞두고도 여러 차례 단일팀 구성을 논의한 적은 있지만 단 한 번도 성사된 적이 없다.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이 구성되면 남북 체육교류 역사상 종합 국제대회로는 처음이다.

단일팀 구성을 위해서는 IOC는 물론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과 다른 국가의 합의가 있어야 하지만 남북간 이견이 없다면 IOC나 IIHF도 뜻을 같이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평창 올림픽 개막까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과거 단일팀은 충분한 기한을 두고 함께 손발을 맞출 기회가 주어졌다. 남북 화해 무드 조성이라는 궁극적인 목적과 함께 성적 면에서도 값진 성과를 냈다.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선 남한 현정화와 북한 리분희가 주축으로 여자 단체전에서 중국의 9연패를 저지하고 기적 같은 우승을 일궜다. 포르투갈 세계청소년축구대회에서도 8강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번에는 평창 올림픽 개막을 코앞에 두고 남북간 협의를 진행하게 됐다. 북한 선수들이 엔트리에 포함된다면 그 동안 올림픽 무대에 서는 날만 바라보고 피땀을 흘려온 우리 선수들 중 일부는 꿈을 접어야 만 한다.

이러한 피해를 막기 위해 엔트리를 늘리는 방안도 함께 논의 중이지만 종목 특성상 지금의 대표팀보다 더 나은 경기력을 기대하기는 힘들다.

 ohjt@newsis.com

관련뉴스